UPDATE. 2018-09-20 19:06 (목)
이부총리"금리인상 요인 크지 않아"
이부총리"금리인상 요인 크지 않아"
  • 전북일보
  • 승인 2004.04.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23일 제조업 위주의 경제구조를 서비스업이나 지식기반산업 위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이날 오후 홍콩섬 리츠칼튼호텔에서 300여명의 국제 투자자들과 금융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국 경제설명회에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서비스업이나 지식기반산업 위주로 경제구조를 전환할 것이며 특히 로봇산업과 디지털TV, 차세대 이동통신 등 10개 산업을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단시일 내에 경제구조를 전환하기는 어렵고 민간에 일자리 창출을기대하기는 힘들어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일자리 창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또 미국의 조기 금리인상 가능성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 "한국의 금리는 미국 금리 외에 한국경제의 펀더멘털과도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초과수요로 인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받을 경우 금리 인상을고려할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금리인상 요인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도 무역적자와 재정적자 등 쌍둥이 적자 문제 때문에 연방 기금금리를 지속적으로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부총리는 특히 이번 총선 결과에 상관없이 경제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할 수있느냐는 질문에 오히려 이번 총선 결과가 정책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다.

그는 "열린우리당의 정책 노선은 중도 개혁성향으로 정부의 개혁정책과 잘 맞으며 한나라당의 중도 보수성향도 정부의 정책과 잘 어울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도 시장을 중시하는 철학이 확고하다"면서 "우리는 이번 선거 결과에 상관없이 기존 정책을 일관성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총리는 통일비용에 따른 경제붕괴 우려와 관련, "한반도가 단시일 내에 통일이 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면서 "지금 이를 우려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한국은 IMF 경제위기 극복 경험을 바탕으로 어떤 외부적인 충격에도 대비를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외환보유고를 충분히 확보해 놓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한국은 지난해 3분기 이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상승세를 보이고있고 수출이 두 자리 수로 증가하는 등 경기회복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전면적인 경기회복을 달성하기 위해 공격적인 재정정책을 구사하겠다"면서 "본인도 우리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