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부동산 억제정책으로 뭉칫돈 갈곳없어 5천억원 몰려
부동산 억제정책으로 뭉칫돈 갈곳없어 5천억원 몰려
  • 조동식
  • 승인 2004.04.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중자금이 만기가 짧은 단기상품에 몰리는 등 단기 부동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경기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최근 주가 급등 및 부동산 경기 위축 등으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뭉칫돈들이 저금리에도 불구하고 단기 금융상품을 선호하고 있는 것.

한국은행 전북본부에 따르면 지난 2월중 도내 은행권 예수금에 무려 4천950억원이 신규로 유입됐지만 이중 대부분이 단기 상품에 몰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로 수시 입출금 가능한 요구불 예금이 926억원 증가한 것을 비롯해 기업자유예금에 1천975억원, 시장성 상품인 환매조건부채권(RP)에 2천366억원 등 단기 금융상품에 5천267억원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장기 상품인 정기적금 및 상호부금과 저축예금 등은 각각 479억원, 106억원, 499억원 감소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는 대학 등록금 수납 및 자치단체의 교부금 운용 등의 영향도 있지만 적당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시중자금이 '대기성 투자전략' 차원에서 단기상품으로 옮겨다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은행 관계자는 "증시가 급등한 상황에서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 등으로 뭉칫돈들이 갈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증권사의 MMF나 은행권의 MMDA에 자금이 꾸준히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