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한나라 `김혁규 총리설' 경계
한나라 `김혁규 총리설' 경계
  • 전북일보
  • 승인 2004.05.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3일 여권내부에서 김혁규 전경남지사가 차기 총리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데 대해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발끈하면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17대 총선을 앞둔 지난해 12월 경남지사를 사퇴하면서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열린우리당에 합류해 이번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의 부산.경남(PK)지역 교두보 확보 전략의 최일선에 섰던 `악연' 때문이다. 한나라당에선 김 전 지사를 탈당직후부터 `배신자'라고 불러왔다.

특히 한나라당은 17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여야가 `상생의 정치'를 외치는 상황에서 `김혁규 총리설'이 거론되고 있는데 대해 "17대 국회에서 거대 여당이 `힘의정치'를 하겠다는 것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부에선 벌써부터 만약 김 전 지사가 총리에 지명될 경우 인사청문회를 거부하는 등 협조해선 안된다는 주장까지 거침없이 나왔다.

김형오 사무총장은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총선에서 국민들이 표를 통해상생의 정치를 하라고 한 것이 보름도 지나지 않았고, 또 오늘 여야대표회담을 앞둔시점에 6.5 재보선의 원인을 제공하게 한 사람을 총리에 임명한다는 얘기가 나오는것은 유감스런 일"이라며 "상생의 정치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총장은 "만약 사실일 경우 총리를 약속받고 탈당했다는 당시 소문을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출신인 김무성 상임운영위원은 "한나라당이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인준할 수 있는 사람이 총리에 지명돼야 한다"면서 "배신자가 출세하는 사회가 돼서는 안된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당선자 연찬회에서 제일 먼저 `김혁규 총리설'에 대한 당 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던 권오을 의원은 "여권의 이같은 태도는 한나라당의 존재를 무시하고 전쟁을 요구하는 것"이라면서 "개인적 생각으로는 인사청문회고 뭐고 일절 응할 필요가 없다"고 목청을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