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김정일 위원장 답방 이뤄져야"
"김정일 위원장 답방 이뤄져야"
  • 전북일보
  • 승인 2004.06.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5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져야 남북간 신뢰가 확고해지고 평화와 교류협력을 위한 진전이 이뤄질 것이라며 서울 방문을 제안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연세대 김대중도서관과 통일연구원, 북한 통일문제연구소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6.15 남북공동선언 4주년 기념 국제토론회'에 참석, 특별연설을 통해 "남쪽 국민들은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을 따뜻히 환영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은 남북 정상이 다시 한자리에 앉아서 민족의 협력과 번영과 통일을 논의하는 모습을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 "문제 해결의 핵심은 북쪽과 미국이 두 당사자로서 합의를 이뤄내는 것"이라며 "북은 세계가 납득할 결단을 내리고 미국은 북의 안전을 보장하고 국제사회에 진출할 길을 열어주어야 할 것이고 서로 불신이 큰 만큼 실천은 병행해서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는 우리 민족의 의사가 존중되는 가운데 그 해결책이 찾아져야 한다"며 "최근의 주한미군 감축계획도 남과 북이 긴장완화와 군비태세의 조절에 활용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북과 남은 '우리민족끼리의 기치, 민족자주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민족공조의 길로 힘차게 나가야 할 것"이라며 "동맹관계도 중요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북남관계이고 우방과의 공조도 있겠지만 기본은 민족공조"라고 밝혔다.

리 부위원장은 "북과 남이 다 같이 민족을 최우선적 지위에 놓고 민족의 이익에 모든 것을 복종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 개막식에는 열린우리당 신기남 의장,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 민주노동당 권영길 전대표, 민주당 한화갑 대표 등 여야 정당대표와 정치인들이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