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8 10:23 (월)
예수병원노조 女간부 음독
예수병원노조 女간부 음독
  • 전북일보
  • 승인 2004.06.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수병원 노동조합의 한 간부가 음독을 기도했다.

예수병원에 따르면 28일 오전 3시께 이 병원 노동조합 여자간부 A씨가 독극물을 마시고 신음중인 것을 동료들이 발견, 치료중이다.

A씨는 먼저 이 병원에서 위세척등의 치료를 받았지만 생명이 위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