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임실] 경찰수범사례 발표한 김진담순경
[임실] 경찰수범사례 발표한 김진담순경
  • 이태현
  • 승인 2000.01.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겨우 3년도 안된 새내기 경찰이 경찰개혁 100일 작전에 맞는 ‘경찰개혁 수범사례’를 발표해 선배 경찰들의 눈길을 끌어 화제가 되고 있다.

임실경찰서 수사과 형사계 김진담순경(31)이 발표한 수범사례는 극히 현실적이며 인간적인 휴머니즘이라고 할 수 있고 측은지심(惻隱之心)바로 그것이었다.

김 순경은 지난해 12월 24일 임실군 신평면에 위치한 농공단지내 폐공장에 절도범이 들었다는 신고를 받고 신속히 출동, 현장에 숨어있는 범인 3명을 3시간 동안을 잠복 후 검거해 구속 송치 했었다.

김 순경의 인간적인 문제와 갈등은 여기서 부터 시작 됐다.

3명중 가장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30대 초반의 김모 여인이 생후 1년도 못된 핏덩이를 업고 3세정도의 아이손을 잡고 형사실에 나타나 ‘남편이 교도소로 간 뒤에 친인척 한사람 없는 우리는 당장 전세방값과 애기 우유값이 없으니 두자식과 함께 죽게 해 달라’고 울먹이며 하소연 해 온 것이다.

“경찰이라는 냉정한 입장에서 범인을 잡아놓고 보니 더 큰 피해자가 나타난 사실 앞에서 도저히 근무 의욕을 잃을 뻔 했다”고 김 순경은 술회 했다.

그는 안정록과장과 라승훈계장에게 인간적으로 도와줘야 하겠다는 사실을 간청했다.

그같은 김 순경의 갸륵한 정신에 감동된 과장외 직원들이 즉석에서 모금한 30만원을 김 여인에게 전달, 당장 다가 올 생계 걱정을 면해주게 함으로써 임실경찰서 모든 직원들의 귀감이 된 것이다.

김 여인은 “남편이 죄의 댓가를 치루고 돌아 올 때까지 열심히 살겠다”며 고맙다는 인사도 채 못하고 돌아 갔다는 것이다.

‘생각을 바꾸면 미래가 보인다’는 경찰개혁 슬로건을 돋 보이게 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