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16:50 (화)
[오목대] 새전북인운동
[오목대] 새전북인운동
  • 전북일보
  • 승인 2000.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은 작년 연차보고서에서 새천년의 화두중 하나로 지역화를 언급한 바 있다. 보고서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지역화란 사회가 분권화되면서 지역이 민주화되고 지방자치가 활성화되는 것을 의미한다.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들의 경우 21세기 들어 민주화가 가속화되면서 지방자치가 활성화 될 것으로 전망한 것이다. 개발도상국이나 후진국들이 많은 남미지역이나 아프리카지역도 그렇고 가까운 아시아지역에서도 지역화는 거스를 수 없는 추세라는 의미이다.

우리 나라처럼 최근 경제위기를 경험했던 인도네시아가 민주화되는 과정에서 지방화되고 있음은 지역화추세에 대한 증거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 나라도 마찬가지이다. 지방자치가 실시된 후 지역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세계의 흐름에 부응하고 있는 것이다.

요즈음 새전북인운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새전북인운동은 지역화라는 관점에서 어떻게 이해될 수 있는가. 진정한 개혁은 지역화로부터 시작된다고 할 수 있는데 진정한 지역화는 지역주민이 주인이 되는 것이고 자치단체장들은 심부름꾼이 되는 것이다. 도민들은 그동안 너무 많은 운동을 경험했다. 새마을운동부터 시작해서 최근에 제2건국운동에 이르기까지.

제2건국운동이 관주도의 운동이라고 얼마나 말이 많았는가. 새전북인운동이 제2건국운동처럼 위로부터의 관주도의 운동이 될 경우 실패할 가능성이 많다. 밑으로부터의 개혁, 관주도가 아닌 민간주도의 개혁, 지역주민이 주인이 되어 추진하는 자발적 의식개혁운동이 진정한 지역화를 의미하는 것은 아닐까.

새천년 화장실청소를 하는 도지사의 모습이 어색한 느낌이다. 모처럼 도지사의 용기를 평가절하하려는 것은 아니다. 새전북인운동은 지역화라는 관점에서 추진되어야 생명력을 가질것이고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