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장수] 소규모 공공기관 통폐합이 가속화
[장수] 소규모 공공기관 통폐합이 가속화
  • 이란우
  • 승인 2000.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공공기관 통폐합이 가속화되면서 장수군 등 산간오지의 지역경제가 크게 흔들리고 있다.

특히 공직자 분포비율이 높은 군소재지의 경우 인구감소현상이 뚜렷해지면서 시장경기가 급격히 침체, 지역경제 전반이 붕괴우려를 맞고 있다.

최근 기구통폐합으로 장수지역에서 자취를 감춘 기관으로는 농검출장소를 비롯 관리대대, 양잠조합, 통계사무소, 전북은행 등. 또 담배인삼공사 장수지점이 출장소로 격하된 것을 비롯 대부분 공공·민간기관들도 출장소나 영업소로 격하됐다.

여기에다 지난해 3개학교가 폐지되는등 오지학교들의 통폐합도 잇따라 기관축소에 따른 인구감소가 시장경제 침체를 부추기고 있다.

장수군은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공직자거소옮기기, 관내금융기관이용하기등 장수군살리기운동을 범군민운동으로 전개해 왔다.

그러나 기관은 자꾸 축소되고 그나마 남아있는 기관마저 직원을 대폭 감원, 장수군 인구가 다시 3만선 붕괴를 코앞에 두고 있다.

이처럼 인구가 감소되면서 시장기능도 점점 쇠퇴, 5일장이 성행했던 장수장과 장계장이 활기를 잃어가고 있으며 산서장등 면단위 시장들은 이미 그 기능을 상실한 상태다.

이에 주민들은 “엷어진 소비층으로 인해 상권이 약화되면서 상인들도 이지역 영업을 등지고 있다”며 “상권붕괴가 결국 외지소비를 부추겨 소득역외유출에 따른 오지고착화가 우려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유모씨(45·장수읍)는 “대부분 기관이 지소나 출장소로 격하되거나 폐쇄되면서 주민들의 외지 의존도가 오히려 높아졌다”며 “외지출장을 부추기는 무분별한 통폐합은 신중히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