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17 21:06 (일)
전북총선시민연대발족...도내정치권 초긴장
전북총선시민연대발족...도내정치권 초긴장
  • 권순택
  • 승인 2000.01.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시민연대가 여.야중진을 포함 66명의 ‘공천반대명단’을 발표, 정치권안팎에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서도 시민단체가 유권자 심판운동과 함께 총선부적격자를 선정, 발표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시민단체가 발표하는 공천부적격자에 대해선 어떤 형태로든 정당 공천과정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아 도내 현역의원및 출마예정자들을 바짝 긴장케 만들고 있다.

도내 54개시민단체가 참여한 전북총선시민연대는 24일 대표자회의를 개최하고 ‘부패무능 정치인 유권자 심판운동’전개및 자체적으로 ‘총선부적격자 명단’을 선정, 발표키로 했다.

전북총선시민연대는 이를위해 상임공동대표단과 집행위원회및 유권자위원회, 선거운동감시팀, 언론모니터팀, 기획홍보팀, 자료조사팀등 조직체계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전북시민연대는 우선 현역의원과 출마예정자에 대한 각종 비리와 부패, 지역감정 선동행위, 불법적인 재산증식, 지역현안과 관련 반개혁적 개입사례등의 자료를 수집, 조만간 도내 총선부적격자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전북시민연대는 또 유권자심판운동도 벌여 공천부적격자가 공천될 경우 낙선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부정부패선거 고발접수창구등도 운영, 부패무능 정치인을 강력 퇴출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에따라 24일 전국 총선시민연대의 공천반대명단에 현역 1명만 포함됨에 따라 안도감을 찾던 전북정치권도 다시금 불안감에 휩싸이고 있는 분위기다.

중앙의 명단에서는 빠졌더라도 전북지역 부적격자명단에 포함될 경우 지역구에 미칠 파장이 크기때문에 사태추이에 대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더욱이 여당인 민주당에선 공천과정에 반영 가능성이 높아 자칫 부적격자명단에 포함될땐 ‘살생부’명부로 굳어질 우려가 높기때문에 여권입지자들이 좌불안석인 실정이다.

지역정가에서는 “정치가 국민의 신뢰를 상실, 시민단체들이 직접 정치개혁에 발벗고 나선 것은 겸허하게 수용해야 할 때”라면서도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투명한 검증절차를 거쳐야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