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공립유치원 자원봉사제 '유명무실'
공립유치원 자원봉사제 '유명무실'
  • 이성원
  • 승인 2000.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유치원 교사들의 부족한 일손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된 자원봉사제가 참여부족과 운영상의 문제점 등으로 유명무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유치원 안팎에서는 현실성 없는 자원봉사제 보다는 보조교사제 도입 등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높게 일고 있다.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에는 현재 4백17개 공립유치원에 5백4개의 학급이 설치돼 있으며 모든 유치원이 종일반을 운영하고 있다.

또 이들 유치원은 현재 만 5세 뿐만아니라 3,4세 아동도 교육하고 있으며 일부 학급은 인원이 30명에 육박, 1명의 교사가 지도해 나가기에는 벅찬 실정이다.

이에따라 도교육청은 유치원 교사를 도와 환경정리와 간식지도, 행사보조 등을 맡아줄 자원봉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 지난해 6천3백만원의 예산을 들여 모두 1천여명에게 1인당 20시간씩 교육을 시켰다.

그러나 이들 자원봉사자들은 대부분 교육을 받은뒤 실제로 일선 현장에서 활동하는 경우가 극히 적은 것으로 나타나 아까운 예산과 시간만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로 일선 유치원의 경우 서류상으로는 다수의 자원봉사자를 확보하고 있으나 실제로 이들의 도움을 받는 경우는 매우 드물며, 특히 등하교지도 등 도움이 절실한 부분에 대해서는 거의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훈련만 받은뒤 활동을 회피하는 것은 이들에 대한 간식비나 교통비 등 기본적인 지원마저 없이 완전 무보수로 제도를 운영, 현실성을 상실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들 자원봉사자들은 대부분 유치원 학부모 등으로 애초부터 자원봉사할 시간적 여유가 거의 없음에도 불구하고 유치원측의 간곡한 부탁 등으로 마지못해 자원봉사자 교육에 응한 사례가 많은 실정이다.

교육계 안팎에서는 “현대산업사회에서 자원봉사로 부족한 일손을 메운다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들고 “현실성없는 자원봉사를 고집할게 아니라 보조교사나 교사시보제를 도입하는 등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