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김대통령 방일] 한. 일 투자협정 조기 해결
[김대통령 방일] 한. 일 투자협정 조기 해결
  • 윤재식
  • 승인 2000.09.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방문중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22일 “한. 일 양국 경제계의 협력모델 실현을 위해선 각종 관세. 비관세 장벽을 하루빨리 해소하고, 양국 기업이 상대방의 장점을 취할 수 있는 산업기술협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현재 논의중인 투자협정이 조기에 해결될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이날 저녁 숙소인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가진 일본 경제인 초청 만찬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일본 기업의 한국에 대한 투자가 지속적으로 활성화되고 한. 일 기업간의 전략적 제휴가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일본 기업의 부품소재 분야 투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해 전남 대불과 경남 사천에 전용공단을 마련, 임대방식으로 부지를 제공하고자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경제회복과 관련, 김 대통령은 “한국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며, 일본과 미국, EU(유럽연합)와 IMF(국제통화기금), IBRD(세계은행), ADB(아시아 개발은행)의 지원도 필요하다”면서 “이런 외부의 협력을 얻기 위해서는 북한과 미. 일간의 관계개선이 절대 필요하고, 우리는 이를 위해 가능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에 앞서 김 대통령은 이날 숙소에서 열린 한. 일 문화인 간담회 연설에서 “그동안 세차례에 걸쳐 개방을 실천함으로써 일본문화에 대한 개방이 거의 전면적으로 실현되게 됐다”고 소개하고 “이제 방송분야만 남아있는데 , 이것도 2002년의 월드컵 공동 개최와 더불어 해결될 것으로 믿느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특히 지난 6월 남북정상회담때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의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에 대한 대화내용을 소개한뒤 “북한이 미국, 나아가 일본과도 관계개선을 바라고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일본 정부에 대해서 일. 북관계의 효율적인 개선을 위해서는 정상적인 외교루트와 더불어 김 위원장과 직접 대화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얘기한 바 있다”고 말해, 일. 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지원의지를 갖고 있음을 내비쳤다.

김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의 교류협력 진전상황을 설명한뒤 “이제 상당히 진전된 한. 일간의 문화교류를 바탕으로 남북한과 일본간의 삼각문화 교류에 같이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일 문화인 간담회에 앞서 김 대통령은 숙소에서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일본외상을 접견하고 북. 일관계 개선 협상 진전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교환했다.

김 대통령은 23일 도쿄 부근의 온천 휴양지 아타미(熱海)로 이동, 취임후 세번째로 모리 요시로(森喜朗) 총리와 두차례 한. 일정상회담을 갖고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대북공조 및 양국간 경제. 문화협력 방안, 재일 한국인 지방참정권 문제 등을 집중 협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