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5 20:43 (일)
"군산공장 희생양 삼는 정부 지원 절대 반대"
"군산공장 희생양 삼는 정부 지원 절대 반대"
  • 문정곤
  • 승인 2018.02.2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 "근본 해결책 찾을 것"
노조측 "말잔치 그쳐선 안 돼"
▲ 한국지엠 군산공장 노조사무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과 노조와의 현장간담회에서 굳은 표정의 노조원 뒤로 '군산공장 반드시 살려야 한다'는 문구가 적혀있다. 박형민 기자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군산을 찾아 한국지엠 노조와 간담회를 갖고 대책을 논의했다.

조배숙 대표와 김종회 도당위원장, 장병완 국회 산자위중소벤처기업위원장, 정동영 GM특별대책위원장, 김경진 의원, 바른미래당 소속 박주현 의원 등은 22일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방문, 한국지엠 노조 군산지회원들과 ‘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의원들은 이날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방침에 대해 “군산공장을 희생양 삼는 정부의 GM에 대한 지원은 절대 반대”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배숙 대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마저 떠나면 군산 시민은 다 죽는다”며 “군산공장 재가동을 전제로 한 지원이 아니면 정부 지원책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장병완 산자위원장은 “GM의 불투명한 경영에서 비롯된 이번 사태는 예견돼 있었지만, 정부는 안일하게 대응해왔고 산업은행은 이를 방관해왔다”며 “밑 빠진 독에 물붓기식의 지원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고 군산공장을 살리기 위한 현실적인 대책이 강구될 수 있도록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영 특별대책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대통령이 되면 군산조선소를 살려내겠다’고 공언했는데, 이는 식언에 불과했다”며 “군산조선소를 살리겠다는 약속도 못 지켰는데, 한국지엠 군산공장은 반드시 살려야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위원장은 이어 “GM이 요구한 10억 달러와 민간자본을 유치해 펀드(30억 달려)를 만들고, 이를 활용해 5.1%에 해당하는 GM본사의 지분을 획득한 뒤 대주주로서 글로벌 생산전략 수립과정 등에 참여하는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이들의 발언이 ‘말 잔치’에 그치지 않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범로 한국지엠 노조 군산지회 위원장은 “간담회 자리가 군산공장 회생을 위한 노조의 대안을 경청하는 자리로 알았는데 의원들의 일방적인 보고 자리가 돼 안타깝다”며 “이 자리가 지방선거를 겨냥한 형식적인 자리가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육성현 한국지엠 노조 군산지회 사무장은 “GM은 경영실패를 노동자들에게 전가, 군산공장 조합원들의 삶과 터전이 무너지고 있다”며 “민평당 대책위에서 군산공장을 살리는 데 주력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