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1 22:13 (화)
바른미래당 GM 국정조사 추진… 창당 1호 당론 채택
바른미래당 GM 국정조사 추진… 창당 1호 당론 채택
  • 박영민
  • 승인 2018.02.2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 직후 전북을 찾아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었던 바른미래당이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해 주목된다.

바른미래당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GM 사태와 관련한 정부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한국지엠 사태 국정조사 추진’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한국지엠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은 지난 13일 창당한 바른미래당의 1호 당론이다.

지상욱 정책위의장은 의총에서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지역경제가 파산 및 대란 위기에 처했다”면서 “이 같은 사태는 충분히 예견됐지만, 정부는 이를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은 한국지엠 2대 주주이면서도 무책임했고, 국세청은 노조와 시민단체 등의 문제 제기에도 세금 문제를 수수방관했다”면서 “또한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관련 정부 부처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