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완주서 온전한 형태 삼국시대 봉수 발견
완주서 온전한 형태 삼국시대 봉수 발견
  • 김세희
  • 승인 2018.02.22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에서 온전한 형태로 보존된 삼국시대의 봉수가 발견됐다.

전북 가야지역에 존재했던 봉수의 실체를 명확하게 규명할 단초가 마련됐다는 기대가 나온다. 그 동안 전북가야에 분포된 봉수는 주춧돌 정도만 확인됐었다.

군산대 가야문화연구소(소장 곽장근 교수)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은 최근 공동으로 실시한 지표조사를 통해 삼국시대 봉수를 발견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가야문화연구소 등에 따르면 이 봉수는 완주군 고당리 탄현(숯고개)의 서쪽 산줄기 정상부에 있어 ‘탄현봉수’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봉수의 평면형태는 (장)방형이며, 납작한 돌을 수직으로 쌓아서 축조됐다. 봉수의 규모는 길이 7m, 높이 2m내외에 이른다. 학계에서는 봉수의 축조시기를 삼국시대로 추정하고 있다. 지표상으로 볼 때 인근에 삼국시대 기와가 수습됐으며, 전북 동부에도 삼국시대 봉수만 80여개 소에 이르기 때문이다.

임재옥 전북도 문화재정책팀장은 “도내에서 처음으로 온전한 형태의 봉수가 발굴돼 가야시기에 전북에 존재한 봉수의 실체를 규명하기가 용이해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일본서기’ 등 문헌사료와 비교해볼 때도 봉수의 존재시기가 삼국시대였다는 데 힘이 실린다. ‘일본서기’에 따르면 가야계 소국인 반파(半破)는 봉수를 운영했던 것으로 기록돼있다. 반파가 있었던 곳은 장수지역으로 추정된다.

이에 가야문화연구소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은 탄현봉수를 완주-진안(금산)-장수를 잇는 봉수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