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2 17:56 (월)
평창 패럴림픽, 고창서 불 밝혀
평창 패럴림픽, 고창서 불 밝혀
  • 김성규
  • 승인 2018.03.04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성화봉송 행사…모로모로 열차 이용 '눈길'
▲ 지난 2~3일 고창서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행사가 열린 가운데, 송하진 도지사·박우정 군수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고창군

고창군에서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봉송 행사가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펼쳐졌다.

성화봉송은 ‘제37회 고창 오거리당산제’와 연계해 고창읍 중앙당산과 읍성 광장, 고인돌유적지 등 고창군 일원에서 진행됐다.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화는 전국 5개 권역 시·군(전라도 고창군, 경기도 안양시, 충청도 논산시, 경상도 청도군, 제주도 제주시)에서 채화됐으며 3일 각 시·군 내 봉송로로 이동한 희망의 불꽃이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합화한 후 대회 개최일인 9일 개회식이 열리는 평창에 도착한다.

지난 2일 정오 중앙당산에서 성화채화 후 고창읍성 앞 모양교~고창군청~터미널~전통시장~중앙당산까지약 3km의 시가행진이 진행됐다.

이날 중앙당산과 고창읍성 광장에서는 송하진 도지사와 박우정 군수, 최인규 군의장, 고창오거리당산제보존회 고석원 위원장을 비롯한 군민 등이 참여한 가운데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축하공연이 정월대보름 행사와 함께 열렸다.

성공 기원 행사에서는 패럴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군민들의 염원과 희망이 담긴 성화의 불꽃이 뜨겁게 타올랐으며 오거리 당산놀이인 연등놀이, 대동놀이와 당산 옷 입히기 등 풍성한 행사가 진행됐다.

3일날 진행된 성화봉송은 군청에서 시작해 고창여중, 고창경찰서, 터미널 사거리, 제일아파트 등 고창읍 시가지를 거쳐 공설운동장 입구까지 4.8km구간을 48명의 주자가 참여하여 펼쳐졌으며, 이색봉송으로 고인돌 유적지에서 모로모로 열차를 이용한 봉송행사도 열렸다.

군에서는 박우정 군수와 최인규 군의장, 올림픽 메달리스트 홍성식씨를 비롯해 각 분야에서 꿈과 열정을 펼치고 지역사회에 헌신과 봉사로 귀감이 되어 온 이연호, 서경찬, 정종만, 최선례, 배금옥씨 등 고창군민 8명이 봉송주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박우정 군수는 “6만 고창군민들의 열정과 염원이 모든 선수들에게 전해져 오랜 기간 준비해온 역량을 아낌없이 펼치고 장애를 넘어 모두가 평화와 희망, 평등의 가치를 실현하는 성공적인 패럴림픽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