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6:06 (금)
전북도, 군산에 특별자금 1600억 투입
전북도, 군산에 특별자금 1600억 투입
  • 이강모
  • 승인 2018.03.05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소·GM 협력업체에
경영안정자금 등 600억
1000억은 소상공인 지원
전북도가 정부의 군산지역 산업위기특별대응·고용위기지역 지정·지원에 앞서 1600억 원의 특별자금을 먼저 투입해 협력업체와 소상공인 지원에 나선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200여명의 비정규직 해고에 이어 1200여명의 정규직 희망퇴직이 접수돼 사실상 재가동 원동력이 낮아진 군산공장 협력업체와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시키기 위함이다.

전북도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5일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포함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및 도내 소상공인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자금 160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협력업체에는 총 600억 원이 지원될 계획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300억)과 기존대출 거치기간 연장(100억), 특례보증 연계 긴급 경영안정자금(150억), 기업운영 필수경비 무이자 특례 보증지원(50억) 등이다.

군산조선소 사태를 겪으며 대출금액 한도가 넘쳐 지원을 받지 못하는 업체를 위해 업체당 최대 2억까지 추가로 대출받을 수 있는 특례보증도 이뤄진다.

또 세금이나 전기료 등 체납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업체당 최대 5000만원을 무이자로 지원하는 무이자 특례 보증도 실시된다.

소상공인 지원은 총 1000억 원으로 특례보증 지원(600억)과 전환보증 지원(400억)이 이뤄진다. 특례보증은 도 출연금과 예비비를 투입해 업체당 최대 5000만원(연 2.85%, 이차보전 3년, 8년 균등분할상환)이 지원되며, 전환보증은 보증액(고금리에서 저금리로 전환)을 연 2.45% 이내로 5년 균등분할 상환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