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검찰, 안희정 성폭행 의혹 직접 수사…"피해자 보호 만전"
검찰, 안희정 성폭행 의혹 직접 수사…"피해자 보호 만전"
  • 연합
  • 승인 2018.03.0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사건을 검찰이 직접 수사한다.

서울서부지검은 7일 “피해자 의사, 관할, 신속한 수사의 필요성 등을 고려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건은 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가 맡는다. 부장검사를 포함해 검사 4명이 수사팀을 꾸린다.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고도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피해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 측은 전날 오후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로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서부지검에 제출했다. 김씨 측 법률대리인은 “피해자가 서부지검에 제출하기를 바랐다”며 “(김씨가 피해를 본) 범죄지 중 하나가 서부(지검 관할지역)에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