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지엠 협력업체-전북 상용차 연계 사업 발굴
지엠 협력업체-전북 상용차 연계 사업 발굴
  • 김세희
  • 승인 2018.03.08 2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산업위기특별지역 지정 대응반 첫 회의
자동차 관련 일자리 창출 등 신산업 육성 논의
전북도가 도내 상용차 기업체와 협력업체가 연계한 R&D사업 발굴, 제조업의 스마트 고도화 등 산업위기특별지역 지정을 위한 후속절차에 돌입했다. 한국지엠 공장폐쇄결정에 따라 타격을 입은 협력업체와 도내 상용차 기업체를 연계한 사업을 발굴하는 게 골자다.

전북도는 8일 산업위기특별지역 대응반을 구성한 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에 따른 지원사업 발굴과 사업방향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첫 회의를 가졌다.

대응반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가 있는 전주시와 완주군, 익산시 등 6개 시군, 자동차융합기술원 관계자들로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자동차 신산업 육성과 관련된 논의가 중심이었다. 자동차 관련 일자리 창출과 기술개발형 생태계 구축, 맞춤형 수요기업 협력형 R&D사업 발굴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특히 맞춤형 수요기업 협력형 R&D사업 발굴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 사업은 상용차 R&D사업을 구현하기 위해 기업의 자본과 협력업체들의 기술 및 인력을 결합, 연구산업기반을 형성하는 것이다. 예컨대 도내 대표 상용차 기업인 타타대우상용차에서 필요로 하는 베어링, 볼트, 나사 등을 정밀화할 수 있는 협력업체를 발굴해 사업연계망을 형성하는 것이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를 염두에 둔 사업안이다.

이와 함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지원내용에 포함된 ‘실직자 및 퇴직자 고용안정 지원’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이 논의와 관련해서는 기업·소상공인 대상 재정지원과 자동차 맞춤형 인력교육, 사업화 활동 지원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나석훈 도 경제산업국장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기에 앞서 실효성 있는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며 “이와 함께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철수 2018-03-09 12:44:12
등신들 타타두 철수하면 끝이다 괴한일 하지말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