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전북도·교육청, 군산GM 실직위기 가정 지원
전북도·교육청, 군산GM 실직위기 가정 지원
  • 전북일보
  • 승인 2018.03.0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유지비·자녀 교육비 제공
대규모 체육대회 군산 유치도

GM사태와 관련해 전북도와 전북교육청이 실직위기 가정에 생계유지비 등과 교육비 지원에 나서고, 대규모 체육대회의 군산 유치도 돕는다.

도는 8일 실직위기에 처한 군산공장 및 협력업체 직원들에게 위기 상황에 따라 긴급복지 급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긴급복지 지원은 위기 상황이 발생한 저소득층에 △4인 기준 1개월 117만원의 생계유지비 △300만원 이내의 의료비 △4인 기준 42만원의 주거 급여 △초·중·고교 학비와 수업료 등을 제공하는 제도다.

GM사태로 실직한 뒤 고용보험법상 실업급여를 받지 못하거나 실업급여 수령이 끝난 뒤 취업을 못해 생활이 곤란한 경우 긴급복지 급여 신청이 가능하다.

월 기준 소득 338만9000원(4인 기준) 이하, 8500만원 이하의 재산과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인 경우 우선 지원한다.

또 대상자가 지원 기준을 약간 상회해 정부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지원하고, 각 시·군 긴급복지 심위위원회 심의를 통해 적극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전북교육청도 지엠군산공장과 협력업체 실직자 자녀 교육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빠르면 다음 달부터 군산공장에서 정리해고되는 비정규직(200명) 자녀에게 고교 수업료, 현장체험 학습비, 교복비, 방과 후 자유수강권 등을 지원한다.

군산공장 희망퇴직자를 포함한 군산지역 협력업체(2·3차 업체 포함) 실직자 자녀도 교육비 혜택을 받게 된다.

지원금은 고교 수업료(분기당 36만 원), 초등 6학년·중학교 2학년·고교 1학년의 현장체험 학습비 13만 원, 교복구입비 22만원이다. 또, 1인당 연간 60만 원의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도 포함됐다.

다만 전북교육청은 군산을 제외한 익산과 완주지역 협력업체 실직자 자녀에 대한 교육비 지원 여부와 관련해 “필요성은 있지만 여건상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도는 침체된 군산지역경제를 위해 대규모 체육대회의 군산 유치도 지원했다.

도는 올해 군산에서 열릴 총 22개 체육대회(국·도·시비 총 27억3300만원)에 개최비로 5억35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정원·최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