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가시화된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어디서 만날까
가시화된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어디서 만날까
  • 연합
  • 승인 2018.03.0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구체적인 일정·장소는 추후 결정"
평양 개최 유력…워싱턴·제주도도 가능성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는 어디가 될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이 가시화되면서 이들이 어디서 만날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만남 제안을 받아들일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추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을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한 모양새이기 때문에 회담 장소도 김 위원장의 ‘안방’인 평양이 유력해 보인다.

또 북미 간 첫 정상회담인 만큼 양측 모두 회담 성공을 위해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데 경호 등을 챙기는 데 있어 아무래도 미국보다는 통제된 북한이 훨씬 수월하다는 점도 고려될 것으로 보인다.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도 모두 평양에서 열렸으며, 지난 2000년 성사 직전까지 갔던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의 정상회담도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향으로 추진됐었다.

그러나 최근 거침없는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 내평양 이외의 장소를 정상회담장으로 제안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종종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외국 정상을 만나듯 김 위원장도 자신이 즐겨 찾는 것으로 전해진 원산 등 평양이 아닌 지방의 초대소를 회담장으로 제안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이른바 ‘평화공세’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워싱턴을 전격 방문할 가능성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대북특별사절단과의 만찬에 부인 리설주를 대동하는 등 최근 정상국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데, ‘불량국가’ 이미지를 벗는 데미국 방문만큼 효과적인 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가 미국을 방문한다면 2012년 집권 이후 첫 해외방문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이를 원한다 해도 미국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언제든지 지금의 대화 국면이 뒤집힐 수 있는 상황에서 김 위원장을 워싱턴으로 초청하는 것은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리스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판문점도 고려할 수 있는 선택지다.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개최되는 회담은북한과 미국 모두에게 상대적으로 부담도 적고 극적인 효과도 상승시킬 수 있다.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리니, 북미정상회담은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북미정상회담을 사실상 중재했다고 볼 수 있는 한국에서 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전망도 하고 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9일 “평양이 1순위지만 중재 역할을 한 남측에서 회담이 열린다면 중립적 성격이어서 미국과 북한도 모두 부담을 덜 수 있다”면서 “제주도도 회담장으로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과 북한, 한국을 제외한 제4의 장소가 회담장으로 고려될 수도 있지만가능성은 낮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과거 북미 간 비밀접촉 등이 동남아나 유럽에서 열린 적은 있지만 정상급 만남이 특별한 이유 없이 제3국에서 열리기는 힘들다는 분석이 많기 때문이다. 5월까지는 북미 정상이 함께 참가할만한 다자 정상회의 일정도 예정된 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