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제자 성추행 교수 엄중 조치·재발 방지 노력"
"제자 성추행 교수 엄중 조치·재발 방지 노력"
  • 김종표
  • 승인 2018.03.1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대, 피해자 등에 사과

 

전주대가 최근 미투 운동으로 불거진 문화융합대학 A 교수의 제자 성추행 파문에 대해 지난 9일 피해자와 재학생, 학부모에게 공식 사과했다. 또 관련자 엄중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도 약속했다.

이호인 전주대 총장은 사과문을 통해 “사태의 진위와 죄의 경중을 떠나 이를 예방하거나 선제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대학 교직원 모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겪었을 아픔과 충격을 생각할 때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이어 “상처를 입은 모든 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와 유사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학 카운슬링센터와 성희롱·성폭력 상담소, 인권위원회 등을 통해 근본적인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주대는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A 교수를 보직 해임하고 수업에서 완전히 배제했다. 대학 측은 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을 규명한 뒤 학칙에 따라 징계 등 엄중한 추가 조치를 단행할 계획이다. A 교수는 최근 미투 운동을 통해 제자 등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논란이 일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가 회복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