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송하진 지사 "군산공장 폐쇄, 하늘 무너지는 아픔"
송하진 지사 "군산공장 폐쇄, 하늘 무너지는 아픔"
  • 강정원
  • 승인 2018.03.11 20: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지사, GM 최고경영자에 '정상화 촉구' 서한문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상화’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에게 전달한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송 지사가 작성한 서한문은 매리 배라(Mary Barra) 회장이 거주한 미국 디트로이트 GM 본사에 12일 우편 발송할 예정이다.

송 지사는 서한문을 통해 “최근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가동중단과 폐쇄 조치로 우리 도민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노동자들과 그들의 가족, 협력업체, 한국지엠을 응원해 온 수많은 도민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을 겪고 있다”며 도내 상황을 호소했다.

이어 “제조업 기반이 취약한 전북에서 한국지엠은 존재만으로 든든한 기업이었고, 16년 동안 도민들은 군산공장을 내 고장 기업으로 생각해 왔다”고 덧붙였다.

송 지사는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함께 온 시간이 매우 특별했기에 지금 우리가 겪는 고통과 아픔은 더욱 클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 도민들은 글로벌 GM의 결정을 도저히 납득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도민들은 군산공장이 반드시 다시 일어설 수 있다고 믿고 있으며, 군산공장이 맞닥뜨린 어려움과 고통을 함께 헤쳐 나갈 용기와 자신감도 갖고 있다”면서 “군산공장 가동중단 및 폐쇄 통보 철회와 군산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생산 물량과 신차 배정”을 촉구했다.

또 “군산공장이 다시 가동된다면 200만 도민은 GM과 함께 활로를 찾는 데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도는 한국지엠 본사를 통해 매리 베라 회장의 서한문 수신 여부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산시민 2018-03-12 09:04:55
조선소나 자동차나 다 떠나가는데...뒷북만 치고 있다 무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