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전북도 '군산공장 재가동 원칙' 끝까지 고수"
"전북도 '군산공장 재가동 원칙' 끝까지 고수"
  • 김세희
  • 승인 2018.03.12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호 정무부지사 기자간담회
“정부에 정상화 요구 지속 실사서 다양한 변수 예측 자율주행차 육성도 대안”
▲ 12일 도청 정무부지사실에서 최정호 정무부지사가 한국GM군산공장과 관련하여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

지난 11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방침이 재확인됐지만 전북도는 여전히 “ ‘군산공장 재가동 원칙’을 끝까지 고수한다”는 방침이다.

최정호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12일 전북도 출입기자와 자리를 가진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최 부지사는 이날 “지난달 GM이 군산공장 폐쇄결정을 발표한 후, 신차배정과 외국인투자지정에 대한 후속계획들이 군산공장 정상화를 배제한 체 이뤄지고 있다”며 “GM의 방침에 대해 전북도는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부지사는 “이번 주부터 한국지엠에 대한 정부의 자금 지원 여부를 결정할 산업은행의 실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진다”며 “전북도는 이 과정에서 정부에 군산공장 정상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계속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GM의 신차배정과 노사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 실사과정에서 다양한 변수가 생길 것으로 관측된다”며 “이런 변수가 군산공장 정상화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부지사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노조와 일각에서 대안으로 제기되고 있는 자율주행차 육성과 군산공장매각 등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최 부지사는 “대기업이 군산공장을 인수해서 재가동하거나 정부의 지원을 받아 자율주행차 산업을 육성하는 방안도 대안은 될 수 있다”며 “특히 자율주행차에 대해서는 관련용역도 실시하고 있으며 도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기업 인수와 정부의 지원을 기다리는 게 시간도 오래 걸리며, 그 동안 악화일로에 처한 지역경제가 얼마나 버틸 수 있을 지 미지수다”면서 “군산공장 정상화를 제1의 목표로 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놓고 대체산업 육성 등을 전면으로 내세우지 못하는 사정도 있다”고 덧붙였다.

최 부지사는 “이런 상황에서 군산공장 정상화에 대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향후 ‘플랜비’를 제대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정상화 방침은 반드시 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