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정부, 지원금 배정서 감염관리 부실·전공의 폭행 병원 불이익 처분
정부, 지원금 배정서 감염관리 부실·전공의 폭행 병원 불이익 처분
  • 연합
  • 승인 2018.03.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처럼 감염관리를 제대로 못 하거나 전공의를 폭행하는 등 비인격적 대우를 한 종합병원은 앞으로 정부 지원금 배정에서 불이익 처분을 받는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의료질평가지원금 산정을 위한 기준’을 일부 개정, 고시하고 28일까지 의견수렴 후 4월 중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 지원금 제도의 평가 기준이 바뀐다. 이 제도는 종합병원별 의료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선택진료비 축소·폐지에 따른 손실을 보상해주고 2015년 도입됐다.

정부는 현재 △의료 질과 환자안전 영역 △공공성 영역 △의료전달 체계 영역 △교육수련 영역 △연구개발 영역 등 5가지 영역에 걸쳐 56개 평가지표를 이용해 영역별로 가중치를 두고 의료 질을 평가하고 있다.

복지부는 개정안에서 병원이 감염관리를 잘하도록 유도하고자 전담인력 구성 여부를 평가지표로 신설하고, 집단발병 우려가 큰 결핵 확산을 방지하고자 의료인력에 대한 초기결핵검사 실시 여부를 평가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주사제 준비 단계에서 균 오염이 일어난 탓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병원 감염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된 데 따른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