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4 21:30 (일)
전북교육청, 학생 남북 교류사업 추진 검토
전북교육청, 학생 남북 교류사업 추진 검토
  • 김종표
  • 승인 2018.03.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내 평화 통일교육 확대
병영체험·군대식 훈련 폐지

전북교육청이 남북관계 변화에 따라 통일부와 협의해 학생 남북 교류사업 추진을 검토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전북교육청의 ‘남북교육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는 남북 교육교류협력기금을 조성하고, 교류 협력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또 올해 단위 학교의 평화통일 교육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각급 학교에 연간 8시간 이상의 평화통일 교육 운영을 권장하고, 5∼6월께 학교 자율로 통일교육 주간을 운영해 교내 행사 및 통일교실 등 계기수업을 실시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반면, 군사주의식 안보교육이 우려되는 병영체험과 군대식 훈련 등은 전면 폐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북교육청은 중·고교 사제동행 통일 동아리를 지원하고, 교사 20명으로 구성된 평화통일 교사지원단도 운영한다.

7월에는 학생 60여 명이 참여하는 DMZ 캠프와 학생 통일탐구 토론대회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