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종교의식으로 딸 숨지게 한 어머니·기도원장 구속
종교의식으로 딸 숨지게 한 어머니·기도원장 구속
  • 천경석
  • 승인 2018.03.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도원에서 종교의식을 통해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30대 여성의 팔과 다리를 묶고 5시간 동안 때려 숨지게 한 기도원장과 여성의 어머니가 구속됐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13일 폭행치사 혐의로 기도원장 변모 씨(58)와 사망자의 어머니 김모 씨(57)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 14일 오후 9시께 전주시 노송동 모 기도원에서 안찰기도를 하며 김 씨의 딸인 A씨(32)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적장애 2급인 A씨를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안찰기도를 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안찰기도 중 A씨가 발작을 일으키자 손과 발을 수건으로 묶고 5시간 동안 가슴과 배를 손바닥으로 내려친 것으로 확인됐다.

변 씨는 사건 다음날 A씨가 깨어나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조사결과 A씨는 10여 일 전부터 어머니 김 씨와 함께 기도원에 들어가 기도원장과 함께 생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이후 현장감식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벌였으며, A씨가 흉부 손상에 의해 숨진 것으로 결론 짓고 이들을 구속했다. 이들은 “정신이상이 있는 딸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려 제압하려고 폭력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진술하면서 자신들의 폭력이 사인이 아니라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