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민주 "한국지엠 국정조사, 정치공세 악용 우려"
민주 "한국지엠 국정조사, 정치공세 악용 우려"
  • 연합
  • 승인 2018.03.13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3당 원내대표 현안 논의
개헌 절충안 등 모색 실패로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13일 만나 개헌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에 따른 국정조사 실시 문제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합의를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우원식(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주요 현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으나 뚜렷한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아직 합의가 안 됐다”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오늘 합의된 것이 없다”며 “내일 오전 10시 20분에 같은 장소(운영위원장실)에서 다시 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가 이날 정부 개헌안을 청와대에 공식 보고한 만큼 회동의 주요 의제는 개헌 문제였다.

민주당은 오는 21일로 예상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 이전에 국회가 자체 개헌안을 마련하거나 아니면 최소한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대한 분명한 합의를 이뤄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관제개헌’이라고 반발하면서 지방선거 후 연내 개헌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개헌 시기를 놓고 절충점을 찾지 못했느냐’는 물음에 “아니다. (문제는) 개헌 내용”이라고 답했다.

이날 회동에서 속도감 있는 개헌 논의를 위해 ‘2+2+2 개헌 협의체’(3당 원내대표·헌정특위 간사) 구성 방안도 거론됐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역단체장·교육감 후보 러닝메이트’ 관련법 등 법안 논의도 언급됐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야당이 요구하는 ‘한국GM 국정조사’를 놓고도 여야는 평행선을 달렸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여당이 한국GM 국정조사 카드를) 끝까지 못 받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정부와 한국GM 사이에 협상이 이뤄지는 현 상황에서 국정조사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고, 정치공세로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국정조사를 반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