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0 23:33 (수)
평화당 "도지사 후보 영입 노력"
평화당 "도지사 후보 영입 노력"
  • 강정원
  • 승인 2018.03.14 21: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기자간담회서 밝혀 “시장·군수 모두 후보 낼 것”
‘골프회동·봉침사건’ 관련 민주당에 사과촉구 등 공세
▲ 14일 도의회 기자실에서 민주평화당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친 조배숙 대표와 정동영 의원등 당 관계자들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박형민 기자
민주평화당이 6·13 지방선거 전북 광역단체장 후보군으로 인재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

조배숙 대표는 14일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이은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조배숙 대표는 “전북도지사 인재 영입을 위해 물밑작업을 하고 있으며, 복수의 분들을 접촉하고 있다”면서 “우선 외부에서 영입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현역의원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지역에서는 기초 자치단체장에 전부 후보를 낼 계획”이라면서 “전주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상황을 봐서 경선을 치를 수도 있다”고 했다.

조 대표는 또 “더불어민주당이 지역을 독식하면 전북은 또 다시 찬밥신세가 된다”면서 “전북의 성공, 이익을 위해서는 경쟁세력이 있어야 한다”며 평화당을 성원해줄 것을 호소했다.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봉침사건’과 관련, 조 대표는 “전북지역사회에서 부끄러운 일이며, 도민들에 대한 모욕으로, 진실을 알아야 한다”면서 “봉침 대책 TF를 구성해 그 진실에 전모가 무엇인지, 검찰은 왜 압수수색한 자료와 동영상 자료를 덮어버렸는지, 검찰 수사에 대한 외압은 누가 가했는지 등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또 조 대표와 정동영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찾은 날 민주당 도당위원장이 골프를 쳤는데 사과도 없었고 책임지고 사퇴하는 모습도 없었다”면서 “일당 독점정치, 독재정치의 폐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기자들이 “도당위원장 임명일 26일이며, 군산이 아닌 김제에서 골프를 쳤고, 이후 사과의 뜻을 밝혔는데도 이를 문제 삼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공세가 아니냐”고 지적하자, 김종회 도당위원장은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말씀드린 것은 사과한다”며 “본질은 GM 사태에도 불구하고 골프를 쳤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평화당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조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하지만 지금의 대북정책의 출발점은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이며, 이는 평화당의 정체성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와 기자간담회를 마친 뒤 익산 북부시장과 완주 삼례 딸기 농가를 방문해 각각 간담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8-03-15 17:01:53
이 번에 좀 바꿔 봅시다. 무능력한 정치인들 신물 납니다. 낙후된 전북 및 전주시 눈물난다.

뱀산 2018-03-15 09:12:17
부디, 송하진 도지사와 김승수 시장보다 더 훌룡한 후보를 내시길 기대합니다.

떠돌이당 2018-03-15 08:27:10
참 불쾌한 얼굴들 많이 나왔네..변전소 옮기라고 갑질하는 자부터 이리저리 떠돌아다니는 자들..다음 선거때는 떡진구부터 바꿔야 한다..에 화상들 보기싫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