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바른미래당 "군산지역 맞춤형 지원 정책 마련돼야"
바른미래당 "군산지역 맞춤형 지원 정책 마련돼야"
  • 은수정
  • 승인 2018.03.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정무위서 촉구
“지원대상에 음식점업 포함”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북도당위원장 직무대행과 최인정 도의원 등이 정부에 군산 맞춤형 정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김관영 의원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에게 “군산지역의 음식점업은 군산조선소와 한국GM 군산공장 의존도가 절대적이라는 지역 특성이 있다”며 “지원 대상 선정 시 음식점업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무조정실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또, 국무조정실장에게 “산업부와 고용부가 군산지역 산업·고용위기지역 지정과 관련한 일정을 세우지 않고 있다”며, 서둘러 줄 것도 요청했다.

김 의원은 “한국GM 군산공장의 재가동 제1원칙 관철을 위해 공을 기울이는 동시에 지역 말초 경제 생태계와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섬세한 생활정치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최인정(군산3선거구) 도의원도 지난 12일 전북도의회에서 군산지역 소상공인 자녀에 대한 교육비 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군산지역 실업 가정 속출에 따라 영유아들이 보육 사각지대에 내몰리고 있다”며, 전북도교육청에 실직자뿐 아니라 2차 피해를 받고 있는 소상공인 자녀들의 교육비 지원 계획 마련을 촉구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