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송하진 지사, 청와대에 마지막 호소
송하진 지사, 청와대에 마지막 호소
  • 전북일보
  • 승인 2018.03.14 2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들 만나 '군산GM 폐쇄 등 전북경제 위기 해법 마련' 촉구

송하진 도지사가 14일 청와대를 방문해 전북 3대 현안인 한국지엠 군산공장 정상화와 연기금대학원·국립보건의료대학 설립 지원 등을 요청했다.

송 지사는 이날 청와대에서 김수현 사회수석과 홍장표 경제수석, 한병도 정무수석을 잇따라 만나 전북도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 마련과 지원을 건의했다.

송 지사는 “지난해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결정으로 전북경제는 심각한 위기에 봉착해 있다”면서 “그동안 전북도는 관용차 구입 및 GM차 사주기 캠페인 등으로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내수진작에 도민역량 결집했으나 GM의 일방적 군산공장 폐쇄 예고로 도민들이 허탈감과 큰 충격에 빠져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송 지사는 “대통령께서 수석보좌관회의를 통해 특단의 대책마련을 지시한 뒤 범 정부 차원의 ‘군산 지역경제 지원대책 TF’가 구성·운영되고 시급히 필요한 2400억원 규모의 정부자금 및 특별교부세 65억원을 지원하는 등 각별한 지원 의지에 감사하다”고 밝히면서도 “군산조선소, 서남대학교 폐교에 이어 한국지엠 군산공장까지 문을 닫아 2중·3중고의 어려움에 직면해 가뜩이나 허약한 전북경제는 중앙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송 지사는 이어 “정부가 군산공장을 제외한 부평, 창원 공장만 계속 가동시키는 것을 전제로 한국지엠과 협상하면 전북도민들은 지난해 현대 조선소에 이은 두 번의 지역 소외로 생각한다”면서 “군산공장 정상화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군산을 자율주행차 및 전기차 생산기지로 지원할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송 지사는 이날 김 사회수석에게 별도로 지역현안사업인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과 국립보건의료대학 설립 지원도 건의했다. 송 지사는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은 대통령 공약사업이면서 기획재정부 동의로 국가예산이 반영됐으며, 보건복지부도 추진의지가 강한 만큼 국민연금법 일부 개정안이 법사위 제2소위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교육부의 전향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립보건의료대학은 의료취약지역의 공공의료서비스 질 제고와 서남대 폐교에 따라 어려워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립보건의료대학이 설립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송 지사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지역의 어려운 상황을 비교적 자세하고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청와대에서도 전북경제의 심각성에 대해 충분히 알고 많이 신경쓰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청와대=이성원·강정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석전 2018-03-15 09:23:03
요구안을 가지고 만나라
새만금 과학기술원을 요구하라
과학기술원없이 미래 먹거리 창출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