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자율주행차 육성, 군산GM 대체산업 거론
자율주행차 육성, 군산GM 대체산업 거론
  • 김세희
  • 승인 2018.03.1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정치권·학계·재계 등 군산공장 폐쇄 대안 내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가 기정사실화 되면서 위기극복을 위한 대안산업 육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한국지엠이 외국인투자지역(FIZ) 지정 신청에서 군산을 배제했지만 정부는 군산공장에 대한 이렇다 할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전기차와 자율주행차가 군산공장 위기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6일 국무회의에서 “세계잼버리대회와 잼버리프레대회에서 운영할 캠핑카와 레저용차량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로 선보였으면 하는 기대가 현지(전북)에 있다”며 “산업부 등 관장부처에서는 염두에 두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2023년 잼버리 대회에 앞서 자율주행차를 육성한다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사태로 위기에 처한 전북 경제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실제 정부도 지난 13일 민주평화당이 국회에서 연 ‘GM군산 공장 및 금호타이어 대책마련 간담회’에서 군산지역에 대체사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5당 ‘한국지엠 특별위원회’가 주최한 ‘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토론회’에서도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 신규사업을 통해 폐쇄위기에 처한 군산공장을 회생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재록 인베스투스글로벌 회장은 “군산공장을 부평·창원공장과 분리해 오픈 플랫폼 형태로 만들어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한 GM의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생산기지로 활용하면 인근 새만금지역을 전기차·자율주행차 모범도시로 만들 수 있다”고 제안했다.

학계에서도 자율주행차 육성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다.

김현철 군산대 융합기술창업학과 교수는 “자동차의 동력이 전기화되는 미래를 겨냥해 지역경제의 청사진을 그려야 한다”며“지엠군산공장을 인수해 전기 동력의 자동차(HEV, PHEV, BEV, FCEV 등)를 생산하는 전문공장으로 전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율주행차 육성이 걸리는 시간이 2~3년 정도 걸려 악화된 지역경제를 되살릴 수 있는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 군산공장 폐쇄로 악화일로에 처한 군산경제가 버틸 수 있는 단기 대안사업 마련이 과제로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