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전북 NGO '군산GM 해결' 나선다
전북 NGO '군산GM 해결' 나선다
  • 강정원
  • 승인 2018.03.19 21: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민대책위 발족
29일 진단토론회 예정
▲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저지 및 정상화를 위한 전북도민대책위원회가 발족한 가운데 19일 대책위 관계자들이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전북지역 시민·사회·노동단체가 ‘GM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철회 및 정부의 철저한 GM 감사’를 촉구했다.

도내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GM 군산공장 폐쇄 저지 및 정상화를 위한 전북도민대책위’는 19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한국지엠이 자본잠식에 이른 것은 본사에 이익을 남기고 자회사에 부채를 넘기는 전형적인 초국적자본의 먹튀 행태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라는 위기까지 내몰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GM자본의 파렴치한 먹튀 행각과 이를 통제하지 못한 정부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심각한 문제는 정부, GM의 언급 속에 군산공장에 대한 이야기가 아예 빠져 있다는 점”이라며 “이는 정부의 대책이 군산공장 폐쇄를 전제하고 있다는 의구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또 “GM은 군산공장뿐만 아니라 부평·창원공장에 대한 장기 지속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정부가 혹여 군산공장 정상화 없이 GM자본을 지원하려는 등 이번 사태를 적당히 봉합하려 든다면 3~4년 내에 훨씬 더 큰 파국으로 돌아오게 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GM자본의 국부유출을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정부는 땜빵 식으로 대처하지 말고 필요 시 한국지엠의 법정관리와 경영권 인수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오는 29일 전북도의회에서 한국지엠 사태를 진단하는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3-20 00:00:32
버스 떠난뒤 손흔들고 자빠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