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주 영화 후반제작 지원작 4편 전주영화제서 만난다
전주 영화 후반제작 지원작 4편 전주영화제서 만난다
  • 김보현
  • 승인 2018.03.2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제작소, 매주 선정작 상영도
▲ 허지예 감독 ‘졸업’
▲ 임상수 감독 ‘곳에 따라 비’
▲ 임상수 감독 ‘곳에 따라 비’
▲ 김소형 감독 ‘선화의 근황’
▲ 김소형 감독 ‘선화의 근황’
▲ 이상혁 감독 ‘목욕탕 가는 길’
▲ 이상혁 감독 ‘목욕탕 가는 길’

전주영화제작소가 실시하는 ‘전주 영화 후반제작 지원사업’ 선정작 4편을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사업은 전주영화제작소가 보유한 촬영장비, 색보정, 디지털 마스터링과 음향마스터링 스튜디오 등을 활용해 지역 영화인 및 저예산 독립영화의 후반제작 작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지난해 총 19편을 지원했고, 그 중 4편이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으로 선정됐다.

허지예 감독의 장편영화 ‘졸업’은 한국경쟁 본선에 진출했고, 임상수 감독의 ‘곳에 따라 비’, 김소형 감독의 ‘선화의 근황’ 등 2편은 한국단편경쟁 본선에 진출했다. 이상혁 감독의 ‘목욕탕 가는 길’은 지역영화 부문에서 상영된다.

전주영화제작소는 올해도 전주 영화 후반제작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또 매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는 후반제작 지원사업 선정작과 지역 영화인들의 작품을 상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