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먹고 살기 힘들어요"…남원시 인구 유출 가속화
"먹고 살기 힘들어요"…남원시 인구 유출 가속화
  • 이강모
  • 승인 2018.03.21 19:5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5년 18만7965명 정점…올 현재 8만3137명
서남대 폐교 문제 해결·관광 의존 산업구조 탈피
농생명 산업 연계 미래 새로운 먹거리 창출 절실

먹고 살게 없어 떠나는 남원, 남원시의 경제 시계가 거꾸로 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남원시의 화두는 단연 미래 신산업 창출 및 관광자원의 재정립, 새로운 먹거리 창출이 꼽히고 있다.

남원시 인구는 지난 1965년 18만7965명으로 최정점을 찍었다가 점점 몰락하고 쇠퇴해오다 2008년 8만8356명, 2012년 8만7000명, 2016년 8만4188명, 올해 2월 말 현재 8만3137명으로 줄었다.

여기에 서남대 폐교가 이어지면서 학생과 교직원 수 감소, 대학로와 원룸촌 등 서비스업 종사자들의 이탈로 인구 유출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남원시에 등록된 제조업체 역시 모두 322곳 가운데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으로 분류되는 업체는 전무하며, 대부분이 소규모 중소기업이다.

그나마 대기업의 100% 출자회사인 한국음료(코카콜라)와 영우냉동(CJ)이 있지만, 이마저도 두 기업 모두 출자회사가 아닌 남원지점 형식의 공장으로 전환이 추진되고 있다.

일 할수 있는 청장년층 인구가 적은데다가 근로할 산업체마저 소규모로 사실상 먹고 살게 없어 남원을 떠나는 인구가 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남원 경제 빈곤의 악순환을 떨쳐내기 위해서는 춘향과 광한루원, 지리산 등 관광에 의존했던 서비스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탈피하는 전면적 개편이 요구된다.

남원의 제1 먹거리 산업인 춘향과 광한루원 등 관광자원에 4차산업을 입힌 미래형 관광도시로의 탈바꿈을 시도하는 동시에 산업기반의 주를 이루는 농업에 신기술을 접목시킨 농생명산업으로 연계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또 새 정부가 공약을 통해 약속한 남원 지리산친환경전기열차의 조기 개설을 위한 논리 개발도 서둘러야 한다.

산악철도 실용화 기술개발 R&D 과제 추진을 위한 경제성 및 수요 부족, 핵심기술 추가검증 등 논리를 구체화 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지금 남원의 가장 큰 현안이자 숙제는 한계점에 봉착한 춘향 및 광한루 관광자원의 효용성을 높이는 동시에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산업의 관광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간 국가개발이 남북축이었다면 지금부터는 동에서 서로 개발이 진행되는 동서축의 국가 균형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인 2018-03-25 21:42:43
제발 관광자원 개발한다고 춘향이, 광한루 좀 그만 이용하기를..요즘 그런거에 관심 없습니다.
기존에 있던 관광자원을 개발하는것보다는 다른곳에서 하지 않는 새로운 것으로 사람을 끌어오는게 오히려 맞다고 봅니다. 기존에 있던 관광자원은 진부하고... 개발해봤자 보기에만 좋지 가기가 싫어요.

워너원 2018-03-22 11:41:01
기업체 유치 및 새로운사업 도입이 시급합니다. 관광사업을 계속하시려거든 춘향이 좀 그만 우려먹으세요 . 계속 변화, 발전되는 모습을 보여줘야지요 남원시공무원분들은 가까이 있는 곡성을 보며 느끼시는게 없나요? 지었다부쉈다하는 섶다리와 전통이라는 명목으로 달집태우기로 천만원씩 하늘에 날려버리지말고, 정 쓰실데가 없으시면 어려운 학생들장학금이나 주세요.

이도령 2018-03-22 00:56:35
믓져요 이 기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