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2 22:51 (금)
"고창 귀농·귀촌 희망가족, 영농체험 해보세요"
"고창 귀농·귀촌 희망가족, 영농체험 해보세요"
  • 김성규
  • 승인 2018.03.21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면 용산리 ‘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준공식
주택 30호·교육관·텃밭·실습실·냉동창고 등 갖춰
▲ 21일 고창 부안면 용산리에서 열린‘고창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창군은 21일 귀농귀촌인이 가족과 함께 거주하면서 농촌적응과 농업창업 과정 실습, 교육을 받을 수 있는 ‘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은 송하진 도지사, 박우정 고창군수, 최인규 군의장, 이호근·장명식 도의원, 군의원, 지역 내 기관사회단체장과 귀농귀촌협의회, 군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안면 용산리 일원에(복분자로 568)에 조성된 ‘고창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는 2014년 농림축산식품부의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총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2016년 12월 착공해 2017년 말 완공됐다.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에서는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약 9개월 동안 거주하면서 영농기술을 익히고 직접 농사를 지어 보면서 귀농귀촌에 대한 확신을 갖고 농촌생활에 적응할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시설로는 예비 귀농인 30세대가 거주할 주택 30호, 교육관 2동, 공동체실습하우스, 냉동창고 그리고 가족단위로 직접 영농을 체험할 수 있는 세대별 텃밭 등이 갖춰져 있다.

박우정 군수는 “고창군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를 통해 예비 귀농인이 농촌정착에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주거와 영농기술 습득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더욱 더 많은 도시민이 고창으로 귀농하고 안정적으로 정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