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공무원 준비생 성추행 전북대 조교 검찰 송치
공무원 준비생 성추행 전북대 조교 검찰 송치
  • 남승현
  • 승인 2018.03.22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대학생을 성추행 한 대학 조교가 검찰에 송치됐다. 전북 지역 ‘미투(ME Too, 나도 말한다)’로 지목된 가해자 가운데,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 덕진경찰서는 지난 21일 공무원 준비생의 신체 일부를 만지고, 성관계를 요구한 혐의(강제추행)로 전북대학교 우림인재등용관 조교 이모 씨(40대)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전북대 우림인재등용관은 행정고시, 기술고시,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등 각종 고시반과 언론사, 공기업 등 취업을 위한 준비반, 법학전문대학원 등 입학을 위한 진학반 학생들이 공부하는 곳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014년 7월 대학교 인근 술집에서 A씨와 술을 먹던 중 상체를 만지고, 입을 맞춘 혐의를 받고 있다. 게다가 이 씨는 A씨에게 교내 차고지와 고시원에서 성관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북대 측에 이 씨에 대한 수사개시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공무원범죄 수사상황을 통보받은 전북대는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