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심보균 차관, 전북 방문 청년일자리 정책 특강] "자치단체 중심 일자리 창출 이뤄져야"
[심보균 차관, 전북 방문 청년일자리 정책 특강] "자치단체 중심 일자리 창출 이뤄져야"
  • 김세희
  • 승인 2018.03.22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토기업·청년 소통 통해
지역 맞춤형 모델 도출을”
“지역청년 일자리 창출은 정부의 정책과 기업유치로만 되는 게 아닙니다. 지역 청년과 향토기업, 자치단체가 소통해 지역 기업에 대한 정확한 정보교류가 이뤄져야 실현될 수 있습니다”

22일 ‘청년 일자리 정책방향’ 특강을 하기 위해 완주군에 있는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찾은 심보균 차관(57). 그는 “일자리 창출은 결혼의 중매제도처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치단체가 ‘중매쟁이’ 역할을 맡아 지역 향토기업과 청년을 연결해줘야 한다는 의미이다. 전북 청년들이 더 이상 일자리가 없다는 명목으로 전북을 떠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심 차관은 “지역 청년들이 전북을 떠나는 이유는 일자리가 부족해서이기도 하지만 지역 향토기업의 존재와 실태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심 차관의 말은 정부가 지난 15일 발표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의 취지와 맞닿아있다. 해당사업은 자치단체가 중심이 돼 지역의 경제상황과 고용여건을 최대한 반영해 일자리 모델을 만드는 게 골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지역에서 청년들이 취업을 한 뒤 정착할 수 있도록 주거, 교통, 복지 등을 지원한다.

심 차관은 “기존의 중앙주도식 모델은 지방의 여건을 반영하지 못했으며 단순히 인건비만 지급하는 데 그쳤다”며 “그러나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지역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면 ‘지역청년맞춤형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심 차관은 “전북 또한 오랜 전통이 있고 기반이 탄탄한 향토기업들이 있다”며“이 향토기업들과 전북 청년들이 소통을 통해 아이디어를 결합하면 새로운 일자리 모델이 창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소통의 장이 마련되려면 자치단체와 향토기업이 고용위기에 처한 청년들의 마음을 잘 헤아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심 차관은 자신이 몸담았던 전북도에 대한 애정어린 조언도 잊지 않았다. 심 차관은 “전북도에서 지역특성을 반영한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면, 도민들께서도 이 과정에 적극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정부도 전북도민의 행복한 삶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