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0:17 (일)
MB 첫 옥중조사 검찰, 26일 '다스 의혹'부터
MB 첫 옥중조사 검찰, 26일 '다스 의혹'부터
  • 연합
  • 승인 2018.03.25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된 후 첫 ‘옥중조사’에나서는 검찰이 지난 소환조사에서와 마찬가지로 ‘다스 의혹’을 출발점으로 삼아 추가조사를 시작한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6일 오후 2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소속 검사, 수사관들을 서울동부구치소로 보내 별도의 조사실에서 첫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의 비자금 조성 등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되면서 적용된 혐의 가운데 ‘다스 의혹’이 먼저 조사 대상에 오를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중 상당수가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라는 것을 범행 동기나 전제 사실로 두고 있어 이 전 대통령의 진술을 듣는 것도 그 흐름대로 이어가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시작으로 기존 구속영장 혐의에 대한 보완조사를 먼저 진행하고, 이어질 2차 옥중조사에서는 뇌물 등 혐의를 조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구속영장에 포함되지 않은 혐의 중에도 향후 기소 단계에서 추가할 가능성이 큰의혹들이 있는 만큼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추가 수사도 병행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