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26 (수)
"한국지엠 군산공장 비정규직 생존권 보장하라"
"한국지엠 군산공장 비정규직 생존권 보장하라"
  • 김세희
  • 승인 2018.03.2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들, 전북도와 간담회
금융·재취업 지원 등 촉구
▲ 한국GM 군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 간담회가 열린 26일 도청 정무부지사실에서 최정호 정무부지사와 관계기관의 지원대책 설명을 군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가 고심하며 듣고 있다. 박형민 기자
한국지엠 군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26일 전북도에 “비정규직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거주비와 금융, 재취업 교육 등의 다양한 지원을 요구했다.

장현철 위원장을 비롯한 한국지엠 군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 14명은 이날 도에서 열린 ‘한국지엠 군산공장 비정규직 근로자 간담회’에서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정상화되지 않고 폐쇄될 경우 실업급여 이외에 여러 가지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요구한 사항은 △소상공인, 협력업체에게 실시하는 대출 등의 금융지원 실시 △전문적인 재취업 지원 △농지 임대 △기업 채용시 우선 면접권 등이다.

이들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이 재가동할 경우에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고된 비정규직 직원에게 해고통보를 철회하고 다시 고용해야 한다”며 “다만 비정규직을 재고용할 때는 사내 하청업체인 동양테크노, 대정물류는 빠지고 한국지엠에서 직접고용을 실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요구사항이 법적인 테두리를 벗어나더라도 최대한 지원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방안을 찾아보겠다”며 “효과적인 해결책을 찾기 위해 자주 소통할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