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전주 KCC "서울 SK 나와라"…4강 맞대결
전주 KCC "서울 SK 나와라"…4강 맞대결
  • 연합
  • 승인 2018.03.2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챔프전 놓고 ‘진검승부’
KCC 체력 저하 극복이 관건
▲ “이겼다” 26일 오후 전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전주 KCC와 인천 전자랜드의 6강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승리, 4강에 진출한 KCC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가 28일 시작된다.

5전 3승제로 열리는 4강 PO는 정규리그 1위 원주 DB(37승 17패)와 5위 안양 KGC인삼공사(29승 25패), 2위 서울 SK(36승 18패)와 3위 전주 KCC(35승 19패)의 대결로 펼쳐진다.

28일 원주에서 막을 올리는 DB와 인삼공사의 대결은 높이가 좋은 팀들의 맞대결이다.

DB는 로드 벤슨(206.7㎝), 김주성(205㎝), 윤호영(197㎝)으로 이어지는 ‘삼각 편대’를 앞세워 정규리그에서 10개 구단 가운데 리바운드 1위(42.1개)를 했다.

이에 맞서는 인삼공사 역시 데이비드 사이먼(203㎝)과 오세근(200㎝)으로 이어지는 ‘트윈 타워’의 위력이 돋보이는 팀이다.

정규리그에서 ‘약체’라는 예상을 뒤엎고 1위를 차지한 DB는 주전급 선수들의 ‘큰 경기 경험 부족’이 단점으로 꼽힌다.

그러나 김주성(39), 윤호영(34) 등 베테랑들이 경기 후반에 출격을 대기하는 점이 든든하다.

DB 이상범 감독은 2011-2012시즌에 인삼공사를 이끌고 DB의 전신 동부를 챔피언결정전에서 제압한 지도자인데 이번에는 DB 벤치에서 인삼공사를 상대하게 됐다.

2위 SK와 3위 KCC의 대결 역시 SK 애런 헤인즈의 부상이 변수다.

헤인즈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24점을 넣고 10.6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SK 전력의 핵심으로 활약한 선수다.

하지만 13일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KCC 전에서 무릎을 다쳐 플레이오프 출전이 좌절됐다.

SK는 지난 시즌 창원 LG에서 뛴 제임스 메이스(32·200.6㎝)를 대체 선수로 영입했다.

메이스는 LG에서 정규리그 53경기에 나와 21.9점에 11.9리바운드, 2.7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최근까지 중국 리그에서 뛰어 몸 상태는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얼마나 빨리 팀에 녹아들 지가 관건이다.

KCC는 인천 전자랜드와 6강 PO를 5차전까지 치러 체력 저하가 우려된다.

26일 5차전을 끝내고 이틀을 쉰 뒤 29일부터 SK를 상대해야 하는 어려움을 이겨내야 챔피언결정전까지 진출할 수 있다.

4강 PO에서 이긴 팀들은 4월 8일부터 열리는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에 진출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