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09:28 (화)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절차 서두르겠다"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절차 서두르겠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3.28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조사단 군산 첫 현장실사
노동자·상공인 등과 간담회
▲ 28일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찾은 민관합동조사단이 문용묵 군산시 경제과장으로부터 위기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군산=문정곤 기자

정부부처와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조사단이 28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방침으로 경제위기에 처한 군산시를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에 앞서 현장실사를 진행했다.

고용부를 비롯한 정부 부처 실무단과 노동·산업·경제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조사단 30여명은 이날 군산시를 찾아 실직위기에 처한 군산공장 노동자와 소상공인, 자치단체 담당자들과 잇따라 간담회를 열고 군산시의 경제악화 상황에 대해 들었다.

노동자들은 간담회에서 실직과 가정해체 위기를, 상공인들은 공장 폐쇄에 따른 경기 패닉현상에 대해 우려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대량 실직이 현실화하고 지역 경제 등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하루 빨리 고용·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해 정부의 재정지원을 받아야 위기를 모면할 것 같다”고 호소했다.

앞서 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와 군산YMCA 등 25개 지역 시민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재정지원이 ‘눈먼 돈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실직 노동자와 협력업체들에게 현실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어 “위기에 처한 희망퇴직자, 해고자, 협력업체 퇴사자를 전수조사한 뒤 맞춤형 고용·산업·복지의 원스톱 지원을 해야 한다”며“지역 사회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와 정부에 면담을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군산시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직후 협력업체의 도산과 이전, 소비심리 위축, 자산가치 하락, 인력 유출, 투자여건 악화 등 악순환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각종 통계를 통해 나타나고 있다. 일종의 도미노 현상이다.

지역내총생산 (GRDP·Gross regional domestic product)은 지난 2011년 대비 17.2%가 하락했으며, 아파트가격지수는 지난 2015년 106.5에서 2018년 98.1로 계속 떨어지고 있다.

특히 인구유출과 휴폐업체수는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만 인구 1112명이 순유출됐으며, 휴폐업체수는 지난해 하반기 898개로 지난 2015년(515개) 대비 74.4%나 증가했다.

민관합동조사단 관계자는 “군산 구성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 상황을 살펴 실사 보고서를 만들 계획”이라며 “군산 위기 상황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라 서둘러 실사를 한 만큼 지정 절차도 최대한 빨리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군산=문정곤·김세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