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군산공장 폐쇄 전 협력업체 지원 이뤄져야"
"군산공장 폐쇄 전 협력업체 지원 이뤄져야"
  • 김세희
  • 승인 2018.03.29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업체 149곳 중 67곳, 군산 납품 의존도 평균 54%
정부·도 특별자금 홍보 제대로 안돼 체감 효과‘미미’
전북도가 정부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지정 신청을 한 가운데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에 대한 정부 지원이 공장폐쇄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협력업체 가운데 절반가량이 군산공장에 대한 납품의존도가 50%를 웃도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북도가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에 대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 149개 중 67곳(45%)이 군산공장에 평균 54%의 납품율을 보이고 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00% 납품하는 곳이 40곳, 90%대는 5곳, 80%대는 3곳, 70%대는 7개, 60%대는 5곳, 50%대는 7곳 이다.

특히 군산시에 있는 부품업체의 의존도는 높다. 100% 납품비중이 있는 40개 업체 가운데 35개가 군산시에 있다. 나머지 4곳은 김제시, 1곳은 익산시에 위치해 있다.

군산공장에 대한 의존도가 이처럼 높은 만큼 공장 폐쇄가 협력업체 줄도산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협력업체 종업원수도 1만명을 넘어 이들의 생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총 종업원수는 1만1366명이며, 군산시에 있는 협력업체에 4248명(37%), 익산시 3066명(27%), 완주군 1984명(17%), 김제 784명(7%)이 근무하고 있다.

정부와 전북도는 협력업체의 이른 줄도산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자금으로 각각 2400억 원, 1600억 원을 투입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체감하는 효과는 미비하다.

작은 협력업체를 운영한다는 A씨는 “정부와 전북도가 군산시를 살리기 위한 의지가 있는 지 의심스럽다”며 “지원정책에 대해 제대로 홍보를 안 해서 어떻게 지원을 받아야 할 지도 모르는 상황이다”고 비판했다.

협력업체 관계자 B씨는 “목소리 큰 일부 업체만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며 “정작 문제가 되는 곳은 소규모 업체인데 이에 대한 지원은 전무한 실정이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자치단체 차원에서 노력은 하고 있으나 대응에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며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가 예고된 5월 이전에 협력업체에 대한 정부의 전향적인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