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농협, 군산지엠·현대重 협력업체 200억 긴급지원
농협, 군산지엠·현대重 협력업체 200억 긴급지원
  • 김윤정
  • 승인 2018.04.03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최대 1억 5000만원
연 2% 고정금리 적용키로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3일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경영 위기에 처한 도내 협력업체에 대해 200억 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원은 전북도와의 협약을 통해 이뤄졌다.

지원 대상은 사업장이 전북지역에 소재하며 대표자 신용등급이 7등급 이상인 사업체로 기업평가등급은 ‘CCC’이상인 한국지엠과 현대중공업 협력업체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업체당 최대 1억5000만원 이내에서 연 2% 고정금리를 적용한다.

‘기업운영 필수경비’는 업체당 최대 5000만원 이내에서 무이자로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어 경영 위기에 처한 협력업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장근 본부장은 “이번 자금지원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의 자금 유동성 확보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