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6:06 (금)
유스올림픽 태권도 세계선발전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 대회 튀니지서 개최 "역대 최대 규모"
유스올림픽 태권도 세계선발전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 대회 튀니지서 개최 "역대 최대 규모"
  • 연합
  • 승인 2018.04.04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하계유스올림픽 태권도 세계선발전과 2018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 대회가 각각 역대 최대 규모로 튀니지에서 연이어 개최된다. 두 대회를 튀니지에서 치르는 것은 처음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10년 싱가포르에서 처음 개최해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하계 유스올림픽은 오는 10월 6~18일(이하 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서 열린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 태권도 종목 출전권을 놓고 기량을 겨룰 이번 세계선발전은 오는 6일부터 이틀간 튀니지 함마메트의 라 살레 쿠베르테 함마메트 경기장에서 남녀 5체급씩, 총 10체급으로 나눠 치러진다.

세계연맹은 이번 세계선발전을 통해 78장의 출전권을 준다. 체급에 따라 상위 7~8명의 선수가 속한 국가에 출전권이 돌아간다. 19장의 출전권은 와일드카드로 배분한다.

우리나라는 남녀 각각 3체급에 출전해 유스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도전한다.

이 대회가 끝나면 같은 장소에서 9일부터 닷새간 세계청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도 열린다.

만15~17세 선수가 남녀 10체급씩으로 나뉘어 치르는 이 대회에는 120개국에서 962명의 선수가 참가 신청을 했다. 199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제1회 대회 이후 12번째인 올해가 역시 참가국과 등록 선수 모두 가장 많다.

한국은 남녀 10명씩, 총 20명이 출전한다. 남자부는 2016년 캐나다 버나비 대회에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