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건강 100세 시대]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 - '나쁨'땐 외출 자제를…물 많이 마시면 도움
[건강 100세 시대] 봄철 불청객 미세먼지 - '나쁨'땐 외출 자제를…물 많이 마시면 도움
  • 기고
  • 승인 2018.04.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이하 ‘초미세먼지’ 분류
작을수록 폐 깊이 침투 악역향
부득이 외출땐 마스크 꼭 착용

날씨가 따뜻해지고 외출 및 야외활동이 활발해지는 봄이 돌아왔다. 그러나 봄은 이동성저기압과 건조한 지표면의 영향으로 황사를 동반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 미세먼지는 무엇이며 호흡기질환에 어떤 영향을 주고 이에 대처하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 지 전주병원 내과진료센터 호흡기내과 이호경 전문의의 도움으로 알아본다.

△미세먼지, 그리고 건강

미세먼지는 흔히 PM이라고 부르는데 미세먼지를 뜻하는 영어단어인 ‘입자상 물질(Particulate Matter)’에서 머리글자만 따온 것이다. 지름 10㎛이하인 미세먼지는 PM10이라고 하며 특히 지름 2.5㎛이하의 미세먼지는 초미세먼지로 분류하고 PM2.5라고 표현한다.

황사는 중국 북부나 몽골 사막지대의 황토고원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미세한 흙먼지를 말하지만 미세먼지는 자동차 매연, 건설현장, 가정활동, 심지어 음식 조리할 때도 발생하며 공기 중 오염물질끼리 결합해 발생하기도 한다. 봄철의 미세먼지는 황사 등에 의해 농도가 높아져 사람들의 건강에 많은 피해를 준다.

미세먼지는 사람의 몸속, 특히 폐 속 깊이 침투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미세먼지는 입자가 작을수록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큰데 미세할수록 공기를 들이마실 때 미세먼지가 코털이나 기관지 섬모에 걸리지 않고 폐포까지 직접 침투하기 때문이다. 오랜 야외활동으로 미세먼지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면역력이 더욱 약해져 감기, 천식,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 질환이 발생하거나 만성폐쇄성 폐질환을 더욱 악화시키며 피부질환, 심혈관질환 등 여러 질환에 걸릴 수 있고 폐암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기도 한다. 특이 중금속이 섞인 미세먼지는 기관지를 좁게 만들어 천식 발작을 유발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이렇게 미세먼지가 몸 안으로 침투하면 면역 세포가 이를 제거하기 위해 염증 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에 알레르기 비염, 후두염 등이 유발될 수 있으며 소아기에 미세먼지 노출이 잦아지면 폐도 잘 발달하지 못해 성인기에 2차적인 만성 호흡기질환의 원인이 된다.

△대처방법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 등 총 4단계로 나뉘는데 미세먼지 상태가 나쁠 것으로 예측될 때는 야외 활동을 되도록 자제해야 한다. 나쁨 단계부터는 호흡기질환 환자, 심장질환 환자, 노약자가 직접 영향을 받기 때문에 외출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면 집 안의 문을 닫아 미세먼지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야 한다. 하지만 황사나 미세먼지 등 때문에 오히려 문을 꼭 닫고 환기를 시키지 않으면 실내 공기 질이 더 나빠질 수 있어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이라면 오후에 하루 3번 정도 30분씩 환기를 시켜주는게 실내 공기질 환경에 도움이 된다.

만일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 이상이거나 황사가 심한 날이라면 짧게 5분 정도 환기 후 쌓인 먼지를 물걸레로 제거해 주면 좋고 실내가 건조하면 호흡기 점막도 건조해져 바이러스, 세균, 먼지 등에 대한 호흡기 방어력이 떨어지므로 습기를 유지하고 공기청정기를 사용하는 것도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부득이하게 외출해야 한다면 황사방지용 마스크를 쓰는 것이 좋으며 식약처 인증마크인 KF마크가 있는지 확인하고 코와 턱 등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올바르게 착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KF80은 직경 0.6㎛의 미세먼지를 80% 이상 거를 수 있고 KF94는 직경 0.4㎛의 미세먼지를 94% 이상 거를 수 있기 때문에 마스크의 성능을 확인 후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황사방지용 마스크는 세탁하면 모양이 변형되어 기능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에 재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안경이나 모자, 소매가 긴 옷도 함께 입어주는 것이 미세먼지로부터 몸을 보호하는데 효과적이다. 숨쉬기는 입이 아닌 코로 쉬는게 좋다. 코는 호흡기의 일차적인 방어막이라고 볼 수 있고 각종 먼지나 세균 등을 먼저 거르고 차가운 공기를 따뜻하게 해주며 건조한 공기를 촉촉하게 만들어주기도 하기 때문에 목과 폐를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이호경 전문의
▲ 이호경 전문의

외출 후에는 몸에 붙은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손 씻기, 세안, 양치와 머리감기 등 샤워가 필수이다. 눈은 식염수와 인공 눈물로 세척해주고, 숨을 들이 쉰 코 안도 헹궈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체내 수분이 부족하면 코 안이 건조해지고 코 안에 있는 미세한 섬모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다. 물은 기관지의 섬모나 폐포를 마르지 않게 만들어 미세먼지 배출을 도와주며 체내수분을 높여줘 황사와 함께 몸안으로 들어온 중금속의 혈중 농도를 낮추고, 소변을 통해 배출을 도와주므로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미세먼지에 대처하는 좋은 방법이다. 이 밖에 미세먼지에는 해조류, 브로콜리, 미나리, 녹차 등이 도움이 된다.

지금 당장 미세먼지와 황사에 대해 밖의 환경이 좋아지도록 할 순 없다. 하지만 우리가 이에 대한 충분한 대처를 하고 예방을 한다면 건강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고 만약 건강에 이상 신호가 생긴다면 미루지 말고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