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이틀 만에 등판 오승환,1이닝 2K '무실점'
이틀 만에 등판 오승환,1이닝 2K '무실점'
  • 연합
  • 승인 2018.04.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하루 휴식 후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는 호투를 펼쳤다.

오승환은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3-3으로 맞선 7회초 마운드에 올랐다.

앞서 선발투수 에런 산체스가 6이닝 3실점 하고, 타선이 6회말 3점을 뽑아내면서 동점을 만든 상황이었다.

오승환은 17개의 공으로 1이닝을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지켰다.

첫 상대 팀 앤더슨은 4구째인 시속 138㎞ 슬라이더로 유격수 땅볼 처리했다. 애덤 엔걸에겐 1볼-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시속 141㎞ 슬라이더를 던졌다가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요안 몬카다를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아비사일 가르시아도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6㎞ 포심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면서 이닝을 끝냈다.

오승환은 지난 2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첫 세이브를 올리고, 3일 화이트삭스전에서는 1이닝 1피안타(1피홈런) 2사사구 1실점으로 흔들렸으나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존 기번스 토론토 감독은 홈런을 맞은 오승환을 두고 “처음 연투해서 그런 것”이라며 두둔했고, 오승환은 하루 휴식 후 구위를 되찾은 모습으로 믿음에 보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