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문화관련 사업 감독, 지역출신도 기회 줘야"
"문화관련 사업 감독, 지역출신도 기회 줘야"
  • 백세종
  • 승인 2018.04.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난이 전주시의원 5분 발언

전주시의회 서난이 의원(비례대표)은 5일 열린 제3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각종 굵직한 문화 관련 사업의 책임자나 감독에 전주나 전북 출신은 전무하다”며 “전주시는 문화·예술인들의 기회를 보장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서 의원은 “핸드메이드시티나 첫 마중길 조성사업, 팔복예술공장 등 도시재생을 통해 전주의 판을 바꾸는 사업에서 총괄감독이나 설계자 등이 전주, 전북 출신은 단 한 명도 없다”고 지적하고 “이로 인해 지역 예술계에서는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전주시는 ‘문화예술진흥 및 예술인 복지증진에 관한 조례’에 의해 지역의 문화·예술인을 발굴하고 육성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