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불법 채권 설정 등 의혹 버스업체 2곳 압수수색
불법 채권 설정 등 의혹 버스업체 2곳 압수수색
  • 백세종
  • 승인 2018.04.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불법 채권 설정과 임금체불, 퇴직금 미지급 의혹이 있는 전주 시내버스 업체 2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전주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김경우)는 5일 오전 전주 시내버스 업체 A사와 B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장부와 관련 서류,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 전주시민회가 A업체의 등기이사이자 사주 아들 앞으로 500억원의 채권이 허위로 설정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전주시민회는 당시 A업체가 허위 채권설정을 통해 수입금을 아들에게 챙겨주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는 배임과 횡령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A업체와 함께 압수수색된 B업체는 10년 가까이 버스기사들의 임금을 체불하고 미지급 퇴직금 액수가 30~40억원에 달한다고 전주시민회는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