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군산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협력업체 "추상적인 대책" 부정적-군산상의 "설비투자 활성화" 환영
[군산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협력업체 "추상적인 대책" 부정적-군산상의 "설비투자 활성화" 환영
  • 김세희
  • 승인 2018.04.05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군산시를 고용위기·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한 데 대해 한국지엠 군산공장 협력업체는 부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개별 협력업체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은 대책이라는 게 협력업체들의 중론이다.

A협력업체 관계자는 “1차·2차·3차 협력업체별로 경제사정에 차이가 있는데, 정부는 개별업체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추상적인 대책만 늘어놓고 있다”며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때와 전혀 다를 게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관계자는 “정부관계자가 지난 3월 군산시를 방문했을 때 ‘개별기업의 사정에 맞춰서 도와줄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여러 차례 건의했지만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B협력업체 관계자도 “법적인 잣대에 입각해서 천편일률적인 대책만 세우고 있다”면서 “만약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여파에서 살아남는다면 지역을 떠날 것이다”고 밝혔다.

C협력업체 관계자는 “고용유지 세제지원 확대, 근로자 생활안정자금 확대 등 여러 대책을 내놨는데 자금만 수혈한다고 해서 협력업체가 정상화될 수 있는 건 아니다”며 “협력업체가 사업을 정상화할 수 있는 토대가 있어야 한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자동차 부품을 납품할 공장이 없는 데, 지원책이 실효성이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군산상공회의소 측에서는 다소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동수 군산시상공회의소 회장은 “오늘 발표한 군산 고용위기·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을 환영한다”며 “이번 지정으로 군산에 신규창업과 설비투자가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회장은 “전기차 생산과 자율주행차 시범도시 지정 등은 구체적인 나올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