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0:17 (일)
"지엠 협력업체수 명확히 파악 정부 각종 지원 누락 막아야"
"지엠 협력업체수 명확히 파악 정부 각종 지원 누락 막아야"
  • 문정곤
  • 승인 2018.04.08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공장 “업무기밀” 공개 비협조
정부, GM측에 투명공개 요구해야
지난 5일 정부가 군산시를 산업·고용위기대응 지역으로 지정했지만, GM 군산공장 협력업체와 실직 근로자의 실태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아 각종 지원이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시되고 있다.

GM 군산공장과 관련, 제작 및 납품 등을 해 온 협력업체가 행정기관이 파악한 것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 7일까지 집계된 GM 군산공장 협력업체는 총 110곳, 실직 근로자는 비정규직 200명을 포함해 1만1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시가 자체적으로 파악, 추산한 업체와 실직 근로자에 불과한 것으로 1차 협력업체가 명확하지 않아 2·3차 협력업체와 이 업체들에 다시 재하청을 받은 소규모 협력업체 및 근로자 수를 정확하게 파악하기란 쉽지 않다.

이는 GM 군산공장 측이 1차 협력업체의 공개를 꺼리고 여기에 일부 협력업체는 시중 은행의 불이익이 두려워 비협조적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협력업체 수와 관련, “GM 군산공장 측은 ‘업무 기밀’이라며 이를 공개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시의 한 관계자는 말했다.

또한 일부 소규모 협력업체는 GM 군산공장 관련 업체임이 알려지면 기존에 거래하던 금융권이 대출회수에 나설 것을 우려해 전북도와 군산시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같은 실정으로 자칫 소규모 협력업체들은 산업위기대응 지역으로 지정되었음에도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돼 경영 악화가 더욱 가중되고, 실직 근로자는 고용위기대응 지역에 따른 지원에서 누락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다.

이에 따라 정부는 GM측에 군산공장과 관련된 협력업체를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요구, 2·3차 협력업체 및 소규모 납품 업체와 그동안 종사해 온 근로자까지 세밀하게 파악해 정부의 지원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협력업체 대표 김 모씨는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은 금융위에서 전달받은 협력업체 외에는 상담 자체를 받아주지 않고 있다”면서 “행정당국은 지원 방안을 알지 못하거나 불이익이 두려워 신청하지 않는 소규모 협력업체와 근로자를 세밀하게 파악해 이번 지원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산시 관계자는 “사내·외 업체를 포함, GM 군산공장과 관련된 업체임을 증빙하는 자료만 제출하면 전북도를 통해 산자부와 금융위에 전달하고 있다”면서 “이는 군산조선소 협력업체와 근로자도 해당되기 때문에 당사자들은 주저 말고 행정당국에 지원을 요청해 다양한 지원을 받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까지 파악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는 46곳, 실직 근로자는 5000여 명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